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연과 함께하는 즐거움, 놀이가 곧 배움이 되는 ‘숲 교육’의 장

기사승인 2017.10.20  11:35:04

공유
default_news_ad1
▲ 더숲어린이집 강영식 대표

‘숲’은 끝없는 상상력의 원천

숲에는 아이들의 오감을 깨워주는 자연이 있다. 자연 속에서의 다양한 놀이를 통해 창의력과 감성을 키울 수 있고, 몸과 마음을 아름답게 가꾸어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숲’은 아이들에게 가장 훌륭한 놀이터다. 충남대 교육대학원 유아교육전공 교수이기도 한 강영식 대표는 숲에서 마음껏 뛰어 놀며 성장하는 즐거운 행복한 교육, 살아있는 자연 그대로를 받아들이며 조화로운 삶의 모습을 배워가는 참된 교육을 실현하고자 오랜 연구 끝에 세종시 최초의 숲 어린이집 ‘더숲어린이집’을 설립했다.
‘숲 교육’은 독일의 유아교육학자 프리드리히 프뢰벨의 자연주의 교육사상에서 출발했다. 숫자나 글자에 얽매이지 않고, 아무런 제약 없이 자연에서 자신만의 놀이를 만들어가는 것이 숲 교육의 주된 철학이다. 강영식 대표가 숲 교육을 접하게 된 건 약 20여 년 전, 독일의 숲 유치원 세미나를 통해 자연에서 숲과 함께하는 아이들의 행복한 모습을 본 것이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그는 “숲은 아이들에게 있어 끝없는 상상력의 원천입니다. 숲 속에서의 놀이를 통해 아이들은 인지능력과 사회성, 창의성, 건강 등의 많은 부분을 발달시킬 수 있으며,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도 얻게 됩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그는 대학에서의 교수 활동과 어린이집 시설 운영을 병행하는 가운데 틈틈이 독일에 오가며 10여 년간 숲 교육 연구에 매진했으며, 단순한 숲 체험이 아닌 누리교육과정과 독일식 숲놀이를 연계하며 보다 진정한 의미에서의 숲 교육을 실천하는 장으로서 세종시 도담동에 더숲어린이집을 선보이게 되었다고 한다.
더숲어린이집은 뒤편으로 ‘원수산’을 등지고 있다. 해발 184.5m에 불과한 야트막한 산이지만, 나무가 울창하고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을 뿐 아니라, 생태공원과 숲체험원이 준비 되어있으며 경사가 완만하여 숲 교육에는 더 없이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5층 규모로 조성된 어린이집 건물 내부는 원목과 황토 등 천연 자재로 꾸며져 있으며,  아이들을 위해서는 건강을 위한 친환경 급식을 제공하고 있었다. 더숲어린이집에서는 오전 ‘아침 열기 명화 감상’과 연령별 특성화된 독서읽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낮에는 자연 속에서의 놀이와 체험을 통해 자연에게 배우며 아이들이 살아있는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피터 하프너 독일 하이델베르그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숲 교육을 받은 어린이는 일반 교육을 받은 어린이보다 상상력과 의사소통능력, 집중력 등이 뛰어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저 또한 오랜 연구와 실제 교육에의 접목을 통해 숲 교육을 받은 아이들이 생명존중감과 집중력, 창의성, 리더십, 행복감 등 다양한 면에서 우수성을 드러내는 것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가슴으로 안아주고, 영혼으로 사랑하는 참된 교육을 실천하겠습니다”
더숲어린이집은 숲을 중심으로 한 사계절 절기문화교육프로젝트를 통해 부모와 자녀, 유아교육기관과 지역사회연계 교육을 실천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대에 발맞춰 원어민 교사진을 구축,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도록 하여 유아기부터 자연스럽게 국제문화와 외국어를 익힐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자연미술, 퍼포먼스, 조형미술  등 미술전문가 선생님이 진행하는 다양한 미술활동으로 유아기 창의력과 감성발달에도 힘을 쏟고 있다. 강영식 대표는 “교육은 그 사회와 국가의 미래를 결정짓는 백년지대계입니다. 더욱이 유아교육은 아이들의 가치관 확립과 잠재력 개발, 성장방향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더없이 중요합니다”라고 강조했다.
‘교육은 사람을 변화시킨다’는 믿음으로 35살이라는 다소 늦은 나이에 학업에 매진, 유아교육학 전공 교수로 부임한 그는 아이들이 처음 만나는 어린이집 교사가 되어 아름다운 삶을 가르치고 싶다는 일념으로 유아교육기관을 설립하고 지금까지 교육자로서의 길을 걸어왔다. 그의 이러한 신념은 어린이집 내 교사들에게도 그대로 전해지고 있다. 매주 교사 교육을 진행하며 유아교육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고 있기도 한 강 대표는 해외 숲 교육 시스템의 구조만을 그대로 모방한 단순 체험방식의 숲 교육이 아닌, 우리나라 실정에 맞도록 개선하고 발전시킨 숲 교육이 더욱 확산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앞으로 숲 교육이 누리교육과정과 함께 연계되고 정착되어, 더 많은 아이들이 숲을 통해 통합적 사고의 지식을 경험으로 습득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길 바랍니다. 이를 위해서는 현장 일선에서 교육을 펼치는 교사들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국가적인 차원에서의 관심과 지원이 반드시 필요합니다”라고 역설했다. 이에 일환으로 그는 지난해부터 ‘한국아동숲교육학회’를 통해 더 나은 정책과 교육커리큘럼을 수립하기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가슴으로 안아주고, 영혼으로 사랑하라’는 말을 항상 되새기며, 아이들에게 사랑을 실천하고 본보기가 될 수 있는 교사가 많이 배출되기를 바란다는 강영식 대표. 연구자이자 교육자로서 사랑이 가득한 유아교육을 실천하고 있는 그의 노력이 대한민국 교육의 미래를 위한 밝은 희망의 씨앗이 되어주기를 기대한다.

Fun with nature, A scene of ‘Wood education’ where play is learning 
Kang Yeong-sik, president of The Wood Kindergarten  
‘The wood’ is the origin of endless imagination 

The wood involves nature which awakens the five senses of children. ‘Wood’ is the best playground for children in that it is possible to build creativity and sensibility through diverse plays in nature and take care of their body and mind beautifully. President Kang Yeong-sik, also professor of infant education at Choongnam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education, established ‘The Wood,” the first wood kindergarten in Sejong city after a long inquiry in an effort to embody the joyous and happy education of growing in the midst of running and playing to their heart’s content in the wood, and the true education of accepting nature as it is and learning the picture of life in harmony.      
The ‘Wood education’ started from the naturalist educational thinking of German infant educator Friedrich Froebel. It is the main philosophy of wood education to make one’s own play in the wood without any restraint including numbers or letters. It is said that about 20 years ago, President Kang Yeong-sik came in contact with wood education through the seminar on wood kindergarten in Germany and saw children in nature to be happy with the wood. He explained, “The wood is the origin of endless creativity for children. Though play in the wood, children can develop cognitive ability and many parts of sociability, creativity and health, etc. earning self-confidence.” Accordingly, wearing two hats of professor at university and running a child care center, he was devoted to studying on wood education for ten years visiting Germany as often as possible. At last, he opened The Wood Kindergarten at Dodam-dong, Sejong city, as a scene to practice wood education in a truer meaning by connecting Noori (world) curriculum and German-like wood play, not a simple experience of wood. 
The Wood Kindergarten has ‘Mt. Wonsoo’ behind. It is a low mountain no more than 184.5m above sea level but, with trees grown thickly and a promenade, ecology park and wood experience hall well prepared on a gentle slope, the mountain provides the best environment for wood education, Besides, the interior of five-storied childcare center building is made of natural materials such as pulpwood and ocher, while eco-friendly healthy meals are served for children. The Wood is carrying out appreciation of notable paintings and specialized reading program by age in the morning and, in the daytime it helps children acquire a live knowledge by learning from nature through play and games in nature. “According to Peter Hafner, a professor at Heidelberg Univ, Germany, children receiving wood education show higher imagination, communication skill, concentration, etc than those from ordinary education. I also had an opportunity to verify the fact that children receiving wood education show excellence in diverse aspects including respect for human life, concentration, creativity, leadership and sense of wellbeing through my own combination of a longtime study and actual education.” said president Kang. 
 
“Will carry out true education of hugging children with heart and loving them with soul”  
The Wood Kindergarten is carrying out education linking parent and child, infant educational institution and local community through seasonal culture education program focused on wood. It helps children learn an international culture and foreign language naturally from infanthood by building a team of naive speaking teachers who will get by with children. It also directs energies toward developing the infants’ creativity and sensibility with diverse art activities managed by teachers specialized in art, such as nature art, performance, plastic art, etc. President Kang Yeong-sik emphasized, “Education is a far-sighted national policy that determines the future of the society and nation. Furthermore, infant education is by far most important in that it has a great effect on building up children’s values, developing potentials and direction of growth.” 
Believing that ‘Education changes man’ he was devoted to studies at 35, a little higher age, assigned to professor of infant pedagogy and has led a life of educator so far by establishing an infant’s educational institution only wanting to teach a beautiful life as a teacher at kindergarten where children can meet their first teacher in their life. His belief as such is exactly delivered to teachers at the kindergarten. President Kang, who shares vision on infant education by carrying out training on teachers weekly, indicated that wood education improved and developed to our real condition, not a simple method of experience imitating the structure of wood education system overseas, must be spread further. He stressed, “I hope the wood education in linkage to Noori curriculum and settlement will make the basis for more children to acquire knowledge of integrative thinking with experience through the wood. To that end, the efforts of teachers who give education at the scene are important but interest and support from a state level is absolutely required.” Since last year, he has performed a positive activity to set up a better policy and educational curriculum through ‘Korea Infant Wood Education Society.’ 
President Kang Yeong-sik, who is said to mediate on the phrase, ‘Hug them with heart and love then with soul,’ is hoping that this maxim will turn out more teachers who practice love and set an example for children. As researcher and educator, his sincere efforts on infant education will sprout a bright hope for the future of Korea’s education.                 

임승민 기자 press0105@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