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연절경의 높은 산수와 부(富)을 상징하는 붉은 자태로 중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다

기사승인 2017.10.16  13:47:48

공유
default_news_ad1

- “만개하고 작열하는 자연의 이치를 그려내며 열정을 갖고 새로운 미술 시장을 개척”

   
▲ 장가계의 겨울

자연의 일부라는 숙명으로 태어난 인간들은 때로 한 장의 그림에서 각자의 삶, 자신만의 생으로 겹겹이 쳐진 결계를 뚫고 들어오는 광대한 풍경을 보게 된다. 그것은 오래 전 먼 산으로부터 울려 퍼지는 맹수의 두려운 포효가 끊어지기 무섭게 새벽 공기를 깨뜨리며 하루를 시작하던 인류의 혈관마다 새겨진 관성 때문이리라. 이른 새벽마다 가슴 속에 깊이 담아 둔 깎아지른 풍경의 단상을 나이프로 수없이 그어 작품을 완성하는 안진수 작가에게, 그림이란 생업이 아니라 숨은 본성과 마주하는 행복한 과정이다. 호방한 대중성으로 중국 시장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으며, 국제미술교류를 주선하여 판로를 넓혀가는 안 작가는 여전히 갈 수 없는 명산지를 언젠가는 품겠다는 열정으로 밤을 꼬박 새운다.

중국 장가계와 붉은 꽃의 강렬한 묘사, 유화에서 동양적 미학을 느끼다
유명 블록버스터 <아바타>와 국내 유명 승용차광고의 배경인 중국 장가계는 웅장한 대협곡의 비경을 간직한 중국 대표 삼림공원 관광지이다. 우뚝 선 기암 수직산으로 1992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개방될 때마다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곳, 한중 교류 서양화가 중에서 표현력으로 손꼽히는 안진수 작가가 중국 산수화의 발원지인 그곳을 품었다. 해외여행도 까다롭던 1970년대, 젊은 현대미술학도였던 안 작가는 일본에서 생활디자인을 전공하느냐, 생업을 하면서 취미로 그림을 하느냐, 라는 갈림길에서 과감히 중국 청화예대 미술대학원행을 택했다. 3년간의 유학생활 동안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태곳적 깊은 바다의 포효로 솟아오른 3천봉의 절경, 장가계의 풍경이었다고 한다. 긴 호흡의 호령을 날카롭고 서늘한 양감으로 승화시키고자, 안 작가는 아크릴을 바탕으로 초벌채색을 시작해 형태를 잡고, 마지막으로는 나이프로 유화물감을 겹겹이 바르고 긋는 독특한 표현법을 완성시켰다. 거꾸로 꽂힌 붓을 닮았다 하여 이른바 ‘어필봉’이라 불리는 정경들, 깎아지른 절경이 호방하게 웃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은, 안 작가가 몇 달에 걸쳐 수없이 찾아 간 이들 기암산 속에 파묻혀 감상한 절경들을 고이 접어 간직하고, 이른 새벽 감성과 함께 디테일하게 펼쳐냈기 때문이다. 사계절 연작으로 각각 그려 낸 <장가계 풍경>은 나이프로 수없이 그어 내린 기암절벽이 봄에 수줍게 창궐한 푸르름이 본격적으로 팽창하는 여름, 빛깔만 노랗게 바꾸어 더욱 만발한 잎들에 한껏 덧씌워진 절벽산의 정경을 안 작가의 경이로운 감성으로 담고 있다. 아름답고 환상적인 절경은 푸른 톤을 벗어나 지고지순한 멍울로 보듬은 흰 빛이 쌓여 신록이 하얗게 잠든 계절이 오면, 새로운 삶이 태동하는 여명을 학수고대하는 <장가계의 겨울>로 이어진다. 나뭇가지의 눈 쌓인 디테일을 촘촘하게 표현하는 겨울의 감성은 한국에 돌아와 <설악산의 겨울>을 묘사할 때도 섬세하게 발휘된다. 그리고 비와 안개로 독특하리만치 몽환적인 원경과 반대로 뚜렷이 표현된 스위스와 하롱베이의 풍경들도 있으며, <태종대의 파도>에서는 파도치는 포말의 역동성을 운치 있게 표현함을 알 수 있다. 또 정물을 개성 있게 해석해, 중국에서 사랑받는 붉은 장미와 목단 시리즈는 안 작가가 대중성과 중국의 정서를 모두 이해함을 보여준다. 생로병사과정에서 금색만큼 부와 건강을 상징한다는 이유로 붉은색을 선호하는 중국인들은 안 작가의 이 열정적인 묘사가 담긴 붉은 꽃 그림을 감상할 때마다 컬렉터의 위시리스트에 기꺼이 넣곤 한다.

끊임없는 전시와 창작, 교류로 세상과 예술을 접목시키는 색의 장인(匠人)
10-20호에서 50호 미만 사이즈, 100호 이상까지 다양한 화폭에서 거대 풍경부터 야생의 정원에 있는 꽃 한 송이까지 광범위하게 포용하는 안 작가는 날카롭고 독창적 표현을 하면서도 풍경화의 공식을 지키며 사실적으로 완성하는 유연한 화풍으로 각광받는다. 안 작가는 40대 때부터 본격적으로 지금의 화풍을 정립했으며, 평범한 붓으로 예쁜 정물을 그리기도 했지만 점점 나이프로 단순하고 거친 촉감의 디테일을 살리게 되었다. 추상작가가 아니라 사실화를 그리기에, 구도를 잡으며 그림에 담을 소재를 적절히 증감하는 것은 미술잡지 기자로 활동할 때부터의 습관이다. 그는 작품에서 자신만의 생명력과 희망을 담지 못하는 그림은 죽은 그림이며, 운동으로 밤샘작업에 필요한 체력을 단련해 반짝이는 감성이 피로에 에워싸여 증발하는 것을 막는다고 전한다. 안 작가는 매달 해외교류전을 치르고 있는데, 국내에서도 자신의 작품과 함께 한국 미술가들을 알리기 위해 인사동에서 단체전을 매달 2-3회 치른다고 한다. 또한 언론에 몸담았던 경험을 토대로 국제교류전 중심의 예술단체인 한국현대미술가회를 조직해 (사)한국미술협회에도 소속된 100여 명의 회원들과 연 1회 이상 해외 전시회에 참가하며, 해외의 우수한 예술가들과 국내 화가들의 교류를 주선하고 있다. 그동안 대련시 컨벤션센터, 천진도시 시정박물관, 북경갤러리 등에서의 개인전에서 중국 시장의 경쟁력을 확인한 안 작가는 앞으로 유럽도 좋지만 중국, 미국 시장을 공략해 볼 것을 동료들에게 제안하고 있다. 중국의 갤러리들을 접수한 안 작가는 지난 8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초대 개인전을 성황리에 치르고, 뉴욕 첼시 K&P갤러리 관장의 초대를 받아 10월 19일부터 29일까지 아끼는 10여 개 작품을 가지고 미국으로 출국하며 11월 29일에는 중국 산동성 위해시의 국제교류전에 참가할 예정이다. 바쁜 일정 중에서도 젊은 시절 밴드부에서 익힌 수준급 색소폰을 연주하는 안 작가는 때때로 유튜브에 영상을 올릴 만큼 열정을 보이며, 지금도 미술전 행사 때마다 축하 연주를 자청한다. 작품 활동과 타 예술가를 발굴하고 교류하는 생활을 병행하며 일상에서 지루함을 느껴 본적이 없다는 안 작가는 그 꼼꼼한 성격 덕분에 국내에서도 설악산과 태종대의 절경을 창동의 자택에서 눈 감고도 표현할 수 있을 만큼 숙지해 둔 상황이다. 그런 그에게 또 하나의 새로운 위시리스트가 생겼다. 장가계를 처음 접했을 때의 감동으로 북한 금강산의 정경을 담고자 하는 것이다. 해를 거듭할수록 대한민국 미술작품의 우수성을 국내외로 널리 알리기 위해, 후학과 동료들, 갤러리들에게 열정으로 모범을 보이는 안 작가는 창작의 고통에 함몰되지 않고 세계로 뻗어나가는 진정한 토탈패키지 아티스트다. 

   
▲ 서양화가 안진수 작가 : Ahn Jin Soo

Captures the Chinese hearts with a red figure representing a high landscape and wealth of nature’s wonderful sight 
“Cultivates a new art market passionately painting the reason of red-hot nature in full bloom”
Artist of Western painting: Ahn Jin-soo  

Human beings born into part of nature sometimes come to see a vast landscape entering their own life from a sheet of painting through the trick hanging down in many folds. It must be due to the inertia carved in every blood vessel of the mankind who would start a day breaking the dawn air when, a long time ago, a fierce animal’s dreadful roar echoing from a distant mountain had hardly stopped. To author Ahn Jin-soo who completes his work by stroking random thoughts of the trimmed landscape held deeply in the heart every early morning with a knife, painting is not a job for livelihood but a happy process of being faced with his hidden instinct. Author Ahn, who is winning a sensational popularity in the Chinese market with manly and large-minded character and broadening the market by arranging an international exchange of the fine arts, still sits up all night with passion to embrace the noted mountain he is unable to reach. 

An intensive description of Zhangjiajie in China and red flowers makes him feel Oriental aesthetics from oil painting. 
 Zhangjiajie in China, a background for the blockbuster <Avatar> and an advertisement for domestic famed car is a tourist attraction of forest park representing China which holds the wonderful scenery of a magnificent canyon .As a vertical mountain with strangely shaped rocks, it was listed among the world’s cultural heritages in 1992 and loved by the people of the world whenever it is opened to the public. Author Ahn Jin-soo, the most expressive artist of Western painting in Korea-China exchange, embraced the place, an origin of Chinese landscape painting. In the 1970’s when even a foreign trip was not easy, author Ahn, a young student of modern arts, daringly chose to go to China’s Tsingua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arts at a turning point between majoring in life design in Japan and doing painting as hobby while earning livelihood. It is said that what captured his heart in the three years of study abroad was the beautiful scenery of three thousand peaks rising up with the roar of immemorial deep sea, that is, the landscape of Zhangjiajie. In order to sublimate a long breath of command with a sharp, cool volume, author Ahn set the shape by starting primary coloring based on acryl and finally completed the unique expression of applying and stroking oil paint in many folds with a knife. Sights called ‘appeal peak’ because they resemble a brush inversely stuck in, the wonderful sight of sheer cliff feels as if laughing magnanimously because the author buried in the mountain with curious rocks held the wonderful sights visited and appreciated many times over several months in his heart and spread them out in detail on an early morning with emotion. <Landscape of Zhangjiajie> portrayed in the series of four seasons each holds a shy cliff in the spring, greenness in earnest expansion in the summer and even richer leaves when they turn yellow with the author’s wonderful emotion by a number of stroking with a knife along with the sight of a perpendicular mountain. The beautiful and fantastic scenery gets out of a green tone and leads to <the winter of Zhangjiajie> with the season of fresh verdure fallen asleep white, being covered with a lump of whites waiting for the daybreak of a new life born. The emotion of winter closely expressing the details of branches with snow heaped up is delicately exercised when he returns to Korea and depicts <Winter of Mt. Seorak>too. Besides, opposite to a dreamlike distant sight unique enough with rain and mist, there are landscapes in Switzerland and Ha Long Bay in clear expression and you can see that <Waves at Taejongdae> expresses the dynamic of surfing foams graciously. In addition, by individualistic interpretation of inanimate objects, his series of red roses and tree peony loved in China proves that the author understands both popularity and Chinese sentiment. The Chinese who prefer red color because it represents wealth and health as much as gold color in the course of birth, aging, illness and death will put the painting of red flowers on the collector’s wish list each time when they see them in such passionate description.  


A master in colors who joins the world and art with incessant exhibitions, creations and exchanges 
Author Ahn, who extensively embraces a gigantic landscape and a flower in wild garden on diverse canvases from No. 10 to 20, under No. 50 and over No. 100, is in the limelight for keeping to the formula of landscape and flexible style of completing it realistically despite a sharp and original expression. Author Ahn started to establish the present painting style earnestly in his forties and while painting a pretty still life with an ordinary brush, he has gradually come to enliven the details of a simple and rough feel with a knife. As he is not an abstract author but a realistic painter, properly increasing or decreasing the materials to put in the painting while setting composition is a habit since he acted as reporter for an art magazine. He says that a painting which has failed to contain his own vitality and hope is a dead painting and that physical training by exercise in need for all-night work keeps the glittering emotion from evaporating surrounded by fatigue. Author Ahn holds a foreign exchange exhibition monthly and holds a domestic group exhibition two or three times a month at Insa-dong to promote Korean artists together with his works. Besides, based on the experience in the press, he has organized the Korea Modern Artists Association, an art organization focusing on international exchange, participates in a foreign exhibition at least once a year together with a hundred members also belonging to Korea Art Association and arranges the exchange between excellent artists overseas and domestic ones. Author Ahn who has verified competitiveness in the Chinese market through his private shows at Dalian Convention Center, Tianjin Civil Museum, Beijing Gallery, etc. proposes to find markets in China and the US to his colleagues in the future rather than in Europe. Author Ahn who has taken over galleries in China held his first private show successfully from August 1 through September 30, will leave for the US carrying his dear dozen pieces of work with him from October 19 through 29 by invitation of the president of K&P Gallery at Chelsea, New York and will participate in an international exchange at Wuihae city. Shantung China, on November 29. Though keeping busy, Author Ahn plays the saxophone practiced in the band in his younger days and shows such passion as to list the video on the You Tube, and even now he offers himself to play for celebration at each event of art exhibition. Author Ahn who says he know nothing about boredom in daily life by combining activity in work with fining another artist in the life of exchange is familiar enough with the scenery of beauty at Mt. Seorak and Taejingdae to express them with closed eyes at his home located at Chang-dong because of his meticulous nature. To him happened another new wish list - to contain the wonderful sight of Mt. Geumgang, in North Korea with the same feeling he had when he looked at Zhangjiajie for the first time in life. Author Ahn who shows a good example of his own to students, colleagues and galleries passionately in order to promote the excellence of domestic artwork at home and abroad with passing years is a true total-package artist who branches out to the world instead of sinking into the trouble of creation. 

오상헌 기자 osh0416@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