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좋은 소금은 우리 몸을 살립니다

기사승인 2017.09.13  08:58:3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보그린푸드 대전스님

인체는 생리기능을 행하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한 미네랄, 나트륨, 칼륨, 니켈, 철, 아연 등이 있어야 한다. 그중에서 미네랄은 깨끗한 물속에서도 소량 존재하지만 대부분 음식물 섭취를 통해서 공급되는데 미네랄의 주공급원은 바로 소금이다. 소금은 산소, 물과 함께 사람의 생명을 유지하고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필수물질이다. 또한 적혈구의 활동을 도와 삼투압을 유지시켜 체액의 균형을 이루게 하는데, 이 때 혈류의 속도와 압력을 적정하게 유지시키고 인체의 혈관을 정화시키고 소화 작용을 도우며 장의 기능을 높여서 단백질이 소변으로 배설되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건강한 소금을 섭취해야 된다는 것이다. 예로부터 불가에서 먹던 뽕나무 소금을 전통방식 그대로 재현해 낸 이가 있다. 대보그린푸드 지리산 뽕소금의 대전 스님이다. 대전 스님을 만나 지리산 뽕소금의 제조 과정과 그 우수성을 들어보았다.
 
중생을 생각하는 불심으로 만든 지리산 뽕소금
“예로부터 불가에서 전해내려 오던 뽕소금은 사찰음식의 간을 맞추는 유일한 식품으로 뽕나무, 다시마, 포고버섯을 이용, 큰스님으로부터 그 비법을 배웠다”라고 말하는 대전 스님은 까다로운 제조방법과 손이 많이 가는 수작업으로 인해 거의 잊혀져 왔던 뽕소금을 전통방식 그대로 재현하여 ‘지리산 뽕소금’을 탄생시켰다. 좋은 소금은 맛뿐만 아니라 우리의 몸을 살린다는 생각 하나로 스님이 손수 덖어낸 소금을 불자들과 지인들에게 아름아름 나눠주던 것이 10여 년 전. 이것이 입소문을 타면서 지금은 산청을 대표하는 특산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였고 산청 약초엑스포를 계기로 대전 스님은 ‘지리산 대보그린푸드’라는 상호를 신설, 산청군 약초시장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해 고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뽕소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소금과 물입니다”라고 말하는 대전 스님은 좋은 소금과 좋은 물을 사용해야 비로소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뽕소금’이 탄생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최고급 천일특염에 지리산 청정 식수만을 고집하는 스님은 “사람의 입에 들어가는 것은 정직하고 단순할수록 자연에 가깝고, 자연에 가까울수록 건강에 이롭다”고 설명했다. 지리산 뽕소금은 청정 지역 지리산 자락에서 자란 깨끗한 뽕나무의 말린 뽕잎과 줄기를 넣고 여기에 표고버섯, 다시마, 함초, 연잎 등을 일정비율로 배합해 24시간 동안 우려낸다. 이렇게 우려낸 진액을 간수한 천일특염에 넣고 4~5시간 함께 덖어낸 후 비로소 지리산 뽕소금이 완성되는 것이다. 각종 미네랄 성분이 살아있는 소금으로 평가받고 있는 지리산 뽕소금은 특히 주재료인 지리산 뽕나무, 표고버섯, 다시마의 효능까지 더해져 그 진가를 배가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리산 뽕소금은 구이나 무침, 곰국, 백숙, 죽 등 모든 요리에 두루 사용이 가능하며 특히 잇몸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양치용으로 사용하거나, 피부 마사지용으로 사용해도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뽕소금은 불가에서 내려오는 과거 사찰음식의 맛을 내는데 쓰여 내려온 불가의 전통 소금입니다. 무방부제, 무색소, 무첨가물, 거기에 정성을 다하여 만든 지리산 뽕소금은 남녀노소 누구나 믿고 먹을 수 있는 정직하고 건강한 소금입니다. 최근에는 짜게 먹는 습관이 만병의 주범으로 알려지면서 소금 탓을 하며 소금을 멀리하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빛과 소금 같은 사람이 되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소금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때문에 짠맛만 난다고 다 같은 소금이 아닙니다. 새하얀 정제염은 좋은 성분이 제조 과정에서 없어지고 그저 짠맛만 낼 뿐이라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신 자연 그대로의 상태를 가지고 있는 천일염은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지리산 뽕소금은 일상에서 쉽게 섭취가 어려운 미네랄 성분이 들어 있고 가마솥 안에서 불순물이 제거되고 염도 또한 낮기 때문에 소금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산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소비자의 입맛과 건강까지 책임 질 터
지리산 뽕소금이 탄생하기까지는 모두 16번의 손을 거친다.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수공업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손이 갈 때마다 쓰이는 정성과 노력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과거 가마솥에 장작불로 볶던 소금을 지금은 스님이 직접 개발한 큰 솥에서 덖음으로써 일손은 줄었지만 재료 손질과 배합에서부터 건조까지 스님의 정성은 여전하다. “좋은 소금을 섭취하면 미네랄이 풍부하여 질병을 예방할 뿐만 아니라 현대인의 고질병인 당뇨, 고혈압, 아토피 등을 예방하는 데도 효과적입니다”라고 말하는 스님은 이 또한 중생을 생각하는 불자의 길이라 여기며 최고의 소금을 만들기 위해 정성을 다하고 있다.
 
지리산 청정 자연 속에서 만들어지는 좋은 소금이지만 유통과 수출에 있어 제한 받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껴온 스님은 산청약초시장 내에 대보그린푸드 매장을 오픈해 산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뽕소금, 함초뽕소금, 연뽕소금 등과 산청군에서 생산되는 100% 국내산 약초와 6년근 도라지를 사용하여 만든 무설탕 도라지청 등을 판매하고 있다. 산청직매장에서뿐만 아니라 인근지역의 직거래장터에서 판매되고 있는데 부산과 경남 등 매주 열리는 직거래장터를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뽕소금의 효능을 알리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또한 지리산 청정지역에서 자란 뽕나무에 각종 재료를 배합하여 불가 전통방식 그대로 덖어 낸 웰빙 소금인 지리산 뽕소금은 단지 맛을 내기 위한 소금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중생을 생각하는 대전 스님의 정성과 노력으로 탄생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열심히 살아왔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여 여러 사람들이 함께 만들어 나누어 먹을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를 만들고 싶습니다. 그냥 그렇게 보람을 느끼고 더불어 살아가고 싶습니다”라는 대전 스님.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중생의 불심처럼 정성을 다해 그 정신을 담아서 소비자들에게 소금 이상의 가치를 전하고 싶다는 스님의 바람처럼 지리산 뽕소금이 산청뿐만 아니라 잃어버린 건강을 갈구하는 모든 이들에게 희망의 빛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Monk Daejeon of Daebo Green Food
“Good salt makes our body healthy”

Jirisan Bbongsogeum made with mercy of Buddha

“Bbongsogeum (mulberry salt) has long been consumed by monks and I learned the making technique from my teacher who used mulberry, kelp and shiitake to make it” says Monk Daejeon of Daebo Green Food. This traditional method has almost forgotten due to its hassling hand works but Daejeon reproduced it as ‘Jirisan Bbongsogeum’ through the same traditional way.  

He started to give out the salt to Buddhists and his acquaintances 10 years ago but the effect of the salt spread from mouth to mouth. As a result, the salt has become one of the local specialists of Sancheong County. After setting up a booth at the Sancheong Medicinal Herb Festival, Daejeon established Daebo Green Food to supply its products systematically. 

Salt and water are most important ingredients to make Bbongsogeum. For this reason, he uses the top quality bay salt and fresh water in Jirisan Mountain. “The simpler and the more truthful of the food, the clearer to nature and the clearer to nature, the healthier to our body” says Daejeon. 

He uses dry mulberry leaves and stems and mixes them with shiitake, kelp, salicomia herbacea and lotus leaves to boil for 24 hours. The extract then is roasted with the bay salt for 4 to 5 hours to complete the making procedure. 

Jirisan Bbongsogeum is praised for its rich minerals and the effects of the additional herbs and it can be used for all kinds of food as well as an alternative for tooth paste or skin massage substance. 

Jirisan Bbongsogeum stimulates your taste buds and keeps your body healthy

16 stages are needed to make perfect Jirisan Bbongsogeum. All stages are done by hands and they take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and effort. Despite this pains taking work, Daejeon faced restrictions on distribution and export of the products. Thankfully, opening of Daebo Green Food and its store gave a boost to sales of the products. Some of the best selling is mulberry salt, salicomia herbacea mulberry salt, yeon mulberry salt and the sugar-free balloon flower root honey, made with 100% Korean medicinal herbs and 6 year old balloon flower root, also is very popular.  

Alongside using natural healthy ingredients, Daejeon pours mercy of Buddha in each product. “Food is better when sharing with others. And sharing is an important part of Buddha’s teaching. I feel rewarded whenever I put it into practice.” 

If you are one of those who are looking for health ingredients and food, you are highly advised to try Jirisan Bbongsogeum and other products of Daebo Green Food. 

김태인 기자 red3955@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