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람이 중심이 되는 기업,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역을 꿈꾸다

기사승인 2017.07.13  10:41:25

공유
default_news_ad1
   
▲ ㈜코아시스템 박제서 대표

자동화 설비 분야 기술 및 제품 국산화 노력
산업 간, 기술 간 융합이 가속화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다가오면서 일선 산업 현장의 모습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높은 생산성은 물론이고, 제품 품질과 고객만족도를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는 지능형 생산공장, 즉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가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자동화 설비 전문공급업체 ㈜코아시스템은 탁월한 기술력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의 씨앗을 사회 곳곳에 전파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경북 포항시 남구 연일읍에 위치한 코아시스템은 1999년 설립된 이래 제철, 화학소재, 석고보드 등 다양한 산업공장에 자동화 제어설비를 공급해 왔다. 특히, 최근에는 Scale Pit 무인화 설비, 이송용 Crane 자동화 설비 등의 기계장비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하며 각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의 조력자 역할을 다해왔다. 코아시스템의 박제서 대표는 “과거 산업현장을 직접 경험하며 느꼈던 것은 우리나라 자동제어 분야가 대부분 외국 제품에 의존하고 있으며, 국내 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기술적인 독립과 더불어 제품의 국내 자체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이었습니다. 이에 저희는 세계 수준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독보적인 국산기술 및 제품 개발에 전력을 다해왔습니다”라고 말했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노하우를 축적해 온 코아시스템은 다양한 제품의 국산화에 성공했을 뿐 아니라 세계와도 경쟁할 수 있는 특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기에 이르렀다. 현재 이들이 생산하고 있는 주력제품은 사람과 기계간의 소통역할을 하는 통합 HMI 시스템, 자동화시스템의 두뇌역할을 하는 PLC 시스템, 전기에너지를 물리적 힘으로 바꾸어주는 MOTOR & DRIVE 시스템, 자동화에 필요한 각종 신호 및 상태를 감시하고 설비를 동작시키는 SENSOR 및 전장품, 그리고 각종 자동화기계와 시스템 엔지니어링 등 다양한 분야에 폭넓게 포진되어 있다.

CORE-VISION 2020, 매출 300억 중견기업을 목표로
2015년 ‘포항시 유망강소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는 코아시스템은 2014년 연매출 67억에서 2015년 80억, 2016년 130억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또한 창사 이래 매년 흑자경영을 달성하며 탄탄한 기반을 갖춘 견실한 기업임을 스스로 입증하고 있다. 박 대표는 이러한 성장의 원동력이 바로 ‘사람’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희는 ‘지식기반형 엔지니어링’ 기업입니다. 즉, 모든 임직원들 개개인이 얼마나 자신의 일에 집중하고,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느냐가 성장의 요건이라는 뜻입니다”라며, “대기업은 조직이 기업을 움직이지만, 중소기업은 사람이 기업을 움직입니다. 모든 구성원들이 주인의식을 갖고, 자신의 능력을 100% 발휘할 때에만 중소기업이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 대표는 ‘사람중심 기업경영’을 원칙으로 사람이 중요한 회사, 사람이 중심이 되는 회사를 만들고자 노력해왔다. 투명한 열린 경영을 통해 직원들과 기업의 비전을 공유하고 있음은 물론, 회사의 이익이 모든 직원들에게 골고루 분배될 수 있도록 매년 일정 수익을 인센티브 형태로 지급하고 있다. 또한 전 직원이 상해보험에 가입하여 불의의 사고나 질병에 대비할 수 있는 안전망을 구축했으며, 가족 건강검진 및 자녀 학자금 지원 등 보다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도 조성했다. 가장 큰 특징은 이른바 ‘평생고용’이 보장되어 있다는 점이다. 박 대표는 “저희 회사에는 정년이 없습니다. 또한 숙련된 기술 인력의 경우 재취업의 기회를 부여해 고용을 재창출하는 데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근무하고 있는 45명의 직원 중 10년 이상 장기 근속한 인원이 전체의 절반에 이르며, 동종 업계의 타 업체에 비해 이직률도 현저히 적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2년, 코아시스템은 「CORE-VISION 2020」을 선포했다. 오는 2020년까지 매출 300억 원의 중견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지역 철강 산업이 침체기에 접어들었던 당시 거래처의 대변화를 통해 매출 안정화를 구현한 바 있는 코아시스템은 올해 매출 150억 달성을 목표로 쉼 없이 전진하고 있다. 또한 올해 1월에는 포항시 북구 두호동에 소재한 늘푸른마음 지역아동센터와 협약을 체결하고 매달 후원금과 봉사활동을 실시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박 대표는 “앞서 설명한 것처럼 중소기업의 힘은 ‘사람’에서 옵니다. 그러나 청년 세대의 중소기업에 대한 편견 탓에 우수한 인력을 확보하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라며 선입견을 버리고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공간으로서 중소기업을 새롭게 바라봐주길 당부했다.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 수십 년간 쌓아온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의 중심 역할을 다하겠다는 이들의 열정이 21세기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이끌 밑거름이 되어주길 기대한다.

Man-oriented enterprise to become a star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Park Je-seo, president of Core Systems Co., Ltd 

Localization efforts with technology and products in the field of automation equipment 
With accelerating convergence between industries and between technologies, the upcoming 4th industrial revolution is changing the picture of the frontal industrial area fast. That is, an intelligence factory or ‘smart factory; which can improve both the quality of products and customer satisfaction, is spreading widely. Meanwhile, Core Systems, an automation equipment supplier, is leading the way in spreading the seed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o every corner of the society, based on their excellent technology and rich experience. 
Since foundation in 1999, Core Systems located at Yeonil-eup, Namgu, Pohang city, Gyeongbuk has supplied automatic control equipment to diverse industrial factories including steel, chemical material, gypsum board, etc. Recently, it succeeded in localizing the machine tools such as scale pit unmanned facility and transferrable crane automation facility helping each enterprise improve productivity and strengthen competitiveness. President Park Je-seo of Core Systems said, “In my past on-hand experience of the industrial area, I learned that our field of automatic control mostly depends on foreign products and that technological independence together with domestic development of products is absolutely needed in order to improve domestic industries. So we have put our hearts and souls into developing unique domestic technology and products equal to the global level.” 

By accumulating knowhow through numerous trials and errors, Core Systems not only succeeded in localization of diverse products but came to be possessed of the specialized technology capable to compete with the world. The Flagship products they are currently producing are wide in diverse spheres including Integrated HMI System which does a communicating role between man and machine, PLC System which acts the role of brain for automation system, Motor & Drive system which transfers electrical energy into physical force, Sensor and electronic parts which monitors each kind of signals and conditions and moves equipment needed for automation, and every kind of automated machines and system engineering.  

                    
Core-Vision 2020, a goal of established enterprise with 30 billion won in sales 
Being selected in 2015 as ‘Pohang city’s promising small but powerful enterprise,’ Core Systems repeated a wonderful growth from its 6.7 billion won of annual sales in 2014 to 8 billion won in 2016 and 13 billion in 2016. Also, by annually achieving operation in the black since foundation, the company is proving itself to be a solid enterprise with a solid base. President Park emphasized that this prime mover of growth is ‘person.’ He said, “We are a ‘knowledge-based engineering’ enterprise. This means that how much each and every employee can concentrate on his work with utmost exercise of their capability is the requirement for growth. While in a large company, organization moves an enterprise, for a smaller company, persons move the enterprise. A smaller company can build up only when all the members exercise their ability 100% with a sense of ownership, I think.” 
Accordingly, president Park has made efforts to build a man-oriented company with the principle of ‘man-oriented corporate management.’ Not only sharing the company’s vision with employees through transparent, open management, the company is annually paying a certain profit in the form of incentives so that the gain of the company may be evenly distributed to all employees. Besides, by making all the staff subscribe to accident insurance, the company built the safety net to prepare against sudden accidents, and made an environment for concentrating more on work by giving family medical check-up and support for children’s school expenses. The biggest characteristic is the guarantee of ‘lifetime employment.’ President Park explained, “There is no retirement age in our company. Besides, for skilled technical hands, we are making efforts to re-create employment by allowing the opportunity for getting a job back. For such reasons, among the 45 current employees at work, the personnel who has served the company for over 10 years reaches half of the whole and turnover is remarkably low compared to other companies in the same industry.”
In 2012, Core Systems made <Core-Vision 2020> public. Their goal is to make a leap into an established enterprise until 2020 with 30 billion won in sales. Core Systems once achieved stabilization in sales at the time when the local ironmaking industry went downturn but this year the company is moving forward with a goal of 15 billion won in sales. In addition, the company signed an agreement in this January with a local children center, Neulpooreun Maeum, located at Dooho-dong Buk-gu, Pohang city conducting monthly donation and volunteer work as a corporate responsibility. Saying, “As I explained earlier, the power of a smaller company comes from ‘persons.’ But it is difficult to secure an excellent personnel due to the prejudice of the young generation toward a smaller enterprise,” President Park requested a new sight for smaller enterprise as space to explor one’s potential for their future life shedding a prejudice. Their enthusiasm to become a centerpiece in the upcoming 4th industrial age based on technology and experience piled up for dozens of years will be a cornerstone for Korea’s economic take-off. 

임승민 기자 press0105@naver.com

<저작권자 © 월간파워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